[인터뷰] 10. 서해근 작가

서해근 작가 (copyright © 2016 by SOYOUNG LISA YI)

 

<연재인터뷰를 기획하면서>

카셀 도큐멘타(dOCUMENTA Kassel) 및 비엔날레, 트리엔날레와 같은 세계 주요 예술 행사를 개최하면서 자타공인 국제 사회에서 주요 예술 흐름을 선도하고 있는 독일. 그중에서도 몇 년 전부터 예술가들 및 예술계 종사자들의 이목이 쏠려 집중되어 온 베를린. 독일 안에서도 수도라고는 믿기지 않는 저렴한 집세와 생활비 그리고 다양한 문화의 집합이라는 이유에서 일까? 베를린은 흔히 말하는 예술가들이 사랑하는 도시이다. 미술계의 핫 플레이스인 이곳에서 필자는 다양한 예술계 종사자들을 만나고 그들의 생각과 철학을 함께 나눌 기회를 연재 인터뷰를 통해서 마련해보고자 한다.

연재 인터뷰의 열 번째로 한국의 캔파운데이션(CAN Foundation)의 지원을 받아 베를린의 ZK/U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서해근 작가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오픈 하우스(OPEN HAUS) 행사를 한창 준비 중이라서 그런지 그의 작업실에는 준비 중인 작업의 흔적들을 쉽게 살펴볼 수 있었다. 그간 작가는 사회 속에서 발생하는 여러 가지 현상에 관한 의문점들을 특정 사물의 형상으로 시각화하는 작업을 통해서 끊임없이 이야기해왔다. 이번 인터뷰에서 필자는 작가의 베를린에서의 작업활동 및 전반적인 작업의 세계관과 더불어 작품 깊숙이 자리하고 있는 사회와 예술의 관계와 사회 속에서 예술가의 역할에 관한 작가의 고민을 함께 이야기 나누어보았다.


이정훈(이하 이): 안녕하세요. 우선 바쁘신 와중에도 인터뷰에 흔쾌히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작업실 창문을 통해서 작가님의 설치 작업이 바로 보여서 굉장히 인상 깊습니다. (웃음)
 오늘 인터뷰는 작가님이 해오신 작업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나누어보고자 합니다. 작업에 관해서 본격적으로 이야기하기 이전에 몇 가지 간단한 질문으로 인터뷰를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비록 짧은 기간이지만 베를린에서 작업활동을 하시고 계시는데요. 어떤 계기로 동시대 미술의 핫플레이스인 베를린에 오시게 되셨는지 궁금합니다. 

서해근(이하 서): 안녕하세요. 작업에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랜만에 인터뷰를 해서 그런지 조금 긴장이 되네요. 우선 베를린에 오게 된 계기에 관한 질문에 간단하게 답을 드리자면 베를린에 있는 ZK/U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위해서 왔다고 말씀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네요.

처음에는 한국에서 작업활동을 하던 중에 캔파운데이션(CAN Foundation)의 ZK/U 레지던시 프로그램 지원 공모를 우연히 접하고 지원하게 됐어요. 개인적으로 런던, 뉴욕, 테헤란 등 다른 도시의 레지던시 프로그램도 참여해보고 싶었지만, 개인적으로 베를린이라는 도시가 가지고 있는 현대미술과 동시대 미술의 다양한 모습들이 매력적이었던 것 같아요.

또한, 베를린에서 현재 진행 중인 미술계의 흐름과 방향들도 궁금했었고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다양한 국적과 문화를 바탕에 둔 다수의 작가들이 베를린을 기반으로 작업을 진행해가는 모습들을 간접적으로 많이 접했는데, 만약에 내가 그 안에서 작업을 한다면 다른 작가들과 주고받는 문화적 교류들이 과연 작업에 어떻게 영향을 끼칠지에 관해서도 궁금했었어요. 그동안 접했던 베를린의 매력적인 모습들과 개인적인 호기심과 기대감이 이곳으로 발걸음 하게 만들었어요.



이: 말씀하신 대로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지닌 작가들이 베를린으로 많이 유입되고 있다 보니, 이러한 배경에서 발현한 문화적 교류가 베를린 곳곳에서 전시와 페스티벌 등 다채로운 모습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베를린에 오시게 된 이유 중 하나로 이러한 현상들이 작업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에 관해서 궁금하셨다고 하셨는데, 이곳에 계시는 동안 다양한 문화적 교류가 작가님 작업에 어떻게 영향을 주었는지 말씀해주시자면? 

서: 베를린에서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통해 만난 다양한 국적의 작가들과 이야기 나누고 어울리면서 그들의 문화를 간접적으로나마 경험할 수 있었어요.

 그리고 이 경험들이 작업 과정에 있어서 꽤 영향을 줬던 것 같아요. 이전에는 혼자서 작업을 주로 진행했었지만, 지난번에 선보였던 그리고 이번 오픈하우스(OPEN HAUS)에서 선보일 작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는 주변 사람들의 참여가 중요한 부분이었어요.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함께 참여 중인 작가들과 그들의 주변 친구들로부터 작업의 주된 재료인 종이를 직접 받아서 작업을 했어요. 작업을 완성시키는 데에 있어서 직접적으로 개입해서 도움을 준 것은 아니지만, 작업의 가장 기본 재료를 그들로부터 받아서 작업을 한 부분은 개인적으로 작업하는 데에 있어서 큰 변화였어요.  베를린이라는 배경 덕분에 저 스스로도 이러한 작업 과정의 변화를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었던 것 같아요.

ZK/U 레지던시 외부에 설치된 서해근 작가 작품 모습 (사진제공: 서해근)

이: 그렇군요. 베를린이라는 도시의 문화적 배경과 그 안에서의 교류가 작업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것 같네요. 그렇다면 베를린에서 작업하시기 전에는 주로 어느 곳에서 작업을 해오셨나요? 

서: 주로 한국에서 지내면서 작업을 해왔어요. 베를린에 오기 전에는 감사하게도 작년 6월 문화재단 나눔의 지원을 받아서 약 한 달 동안 프랑스 노르망디에 있는 유진유토픽(USINE UTOPIC) 레지던시 교류 프로그램에 참여했었어요. 그리고 지금 하고 있는 작업을 시리즈로 시작하게 된 2011년부터 한국에서 매년 개인전을 가지고 있어요. 최근에는 쿤스트독 갤러리(KunstDoc Gallery)에서 <Skin> 작업 시리즈를 개인전을 통해서 선보였습니다.

2014년 쿤스트독 갤러리(KunstDoc Gallery) 개인전에서 선보인 작품  <F-35(2014)>  (사진제공: 서해근)
2014년 쿤스트독 갤러리(KunstDoc Gallery) 개인전에서 선보인 작품  <F-35(2014)>  (사진제공: 서해근)

이: 매년 개인전을 준비하시면서 꾸준히 작업을 이어가시는 모습이 인상 깊습니다. 본격적으로 작가님 작업에 관해서 이야기 나눠보고자 합니다. 우선 작업의 장르에 관해서 질문을 드리고 싶습니다. 다양한 장르 중에서도 설치(Installation)라는 장르를 주로 선보이시고 계시는데, 작업 초기부터 설치 작업을 해오셨나요? 

서: 작업을 꾸준히 이어가기 위해서 나름 노력 중입니다.(웃음) 제 작업의 장르에 관해서 질문을 주셨는데,  사실 저는 서양화를 전공했어요. 전공은 서양화였지만, 항상 손으로 무언가를 만드는 것을 더 좋아했었요. 그리고 대학교에 처음 들어가서는 전공에 상관없이 미술의 다양한 접근방식과 표현방식에 궁금증을 많이 가졌었던 것 같아요. 그렇다 보니 대학교 초기의 작업들은 서양화 전공에 국한되지 않고, 퍼포먼스, 조각, 설치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작업을 했었어요.

서해근 작가의 초기 작업 <escaping myself (2001)>

 대학교 졸업 이후에도 설치라는 장르에 국한해서 작업을 하기보다는 작업의 다양한 표현 방식을 지속적으로 시도했어요. 2003년도 첫 개인전에서 선보였던 작품들을 통해서 ‘미술이란 무엇인가? 미술은 어떻게 표현하는 것인가?’와 같은 질문을 던짐과 동시에 작업의 다른 접근 방식을 제시했어요.

 그러다가 2011년부터 작업을 보여주는 대상이 동료 작가들, 이론가들에서 미술과는 거리가 먼 사람들로 바뀌면서 작업과 작업을 통해서 던지는 화두가 미술이라는 틀 안에 갇혀있으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렇게 작업을 위한 작업 혹은 미술을 위한 작업을 하는 것이 아니라 작업 속에 내가 관심 있고 이야기하고 싶은 내용과 다른 이들과 소통할 수 있는 이야기를 고민했고, 설치(Installation)라는 장르가 앞선 고민을 담기에 가장 적합했던 것 같아요.

 2011년 이후로 설치 작업을 주로 선보이지만, 예전부터 ‘표현 방식의 다양화와 입체적 접근 방식’이라는 부분을 고민했었던 덕분에 제 설치 작업 속에서 페인팅(painting), 조각, 참여예술 등 다양한 장르의 모습들도 살펴볼 수 있어요.


이: 설치(Installation)라는 장르를 통해서 작업을 주로 선보이시지만, 그간의 표현 방식에 관한 고민들을 작업 속에서도 여전히 찾아볼 수 있군요. 작업이 주로 총, 전투기, 미사일과 같은 살상 무기의 형상으로 드러나는데요. 이러한 작업의 소재는 어떻게 접하셨는지?

서: 앞서 말씀드린 대로, 2011년을 기점으로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작업 속에 담기 위해 노력했어요. ‘작업을 통해서 내가 이야기하고 싶어 하는 주제는 무엇일까’라는 고민을 하던 중에, 엘 고어의 <불편한 진실>이라는 다큐멘터리 영화를 접하게 됐어요. 그리고는 작업을 통해서 환경이 파괴되고 있는 현실에 관해 이야기를 하고 싶고, 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환경 파괴의 현실을 야기하는 것에는 분리수거를 하지 않고 쓰레기를 버리는 것과 같은 개인의 작은 행동부터 국가 간의 전쟁과 경쟁적인 군비 확충 그리고 이러한 상황들 속에서 이익만을 추구하는 기업들에 의해 외면당하는 부분까지 그 원인은 다양하다고 생각해요.

 그렇지만 국가와 기업과 같은 큰 조직들에 의해서 외면되곤 하는 환경파괴의 원인들은 이야기 하기에 굉장히 조심스러운 사안이고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는다는 점들이 의아했어요. 이 의문점을 예술이라는 형식을 통해서 시각적으로 드러내어 관객들이 이러한 사회적 사안을 보다 쉽게 인식할 수 있도록 작업을 진행해오고 있습니다.

엘 고어의 영화 <불편한 진실> 포스터 (출처: 구글이미지)

이: 작가님의 작품을 살펴보면서 겉모습은 단단해 보이지만 속은 텅 비어있는 점이 인상 깊었습니다. 단단해 보이는 작품의 겉표면은 마치 껍질과 같은 느낌인데요. 이러한 부분들은 어떻게 작업의 내용과 연계되어있는지 궁금합니다.

서: 말씀하신 것처럼, 작품의 겉표면이 딱딱해 보이지만 종이로 만들어진 탓에 실제로는 단단하지 않습니다. 또한, 작품 속에는 아무것도 채워 넣지 않은 상태로 비어져있습니다. 이러한 점들은 ‘Skin(이하 껍질)’이라는 작업의 개념(Concept)과 연관이 있어요.

 사실 처음에는 종이라는 재료를 이용해서 작업하면서 ‘껍질’이라는 개념보다는 ‘또 다른 재현의 방식’이라는 방법론적인 측면을 고려했었어요. 하나의 예시를 들자면, 초기 작업에는 ‘껍질’이라는 개념 대신에 ‘Drawing Making(드로잉 메이킹)’이라는 ‘그리기’와 ‘만들기’ 사이에 존재하는 하나의 작업의 방식 혹은 또 다른 재현의 방식을 일컫는 합성어 개념을 사용해서 제 작업을 명명하곤 했어요.

  이러한 개념을 바탕으로 작업을 진행해오다가, 작업의 방향이 바뀌면서 방법론적인 측면만을 고려했던 이전의 개념에서도 벗어나야 했어요. 작품 속에서 관객들과 나누고자 하는 이야기를 담기 위해서는 이에 맞는 새로운 개념이 필요했어요. 고민을 거듭하던 중에 ‘껍질’의 속성이 작품 속에서 하고자 하는 이야기뿐만 아니라 작가로서 작업의 의도와도 잘 부합했어요. 이후 이 ‘껍질’이라는 개념을 바탕으로 작업을 이어가고 있어요.

드로잉 메이킹(Drawing Making) 개념을 바탕으로 작업한 작품 <drawing-making_chair(1999)> (사진제공: 서해근)

이: 말씀하신 ‘껍질’의 속성과 작업이 어떻게 잘 부합하는지 설명해주시자면?

서: ‘껍질’에 대해서 생각해 봤을 때, 껍질은 내부에 존재하는 실체의 하나의 흔적이자 실체를 암시하는 또 다른 실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러한 부분들이 총, 전투기, 미사일에 치환이 되었고, 전시장에 설치되어있는 실체의 껍데기를 통해서 실체가 어딘가에는 분명히 존재하고 있다는 인식을 관객들이 가질 수 있도록 하는 하나의 장치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서해근 작가의 전투기 작업 <f-15k(2011)>  (사진제공: 서해근)
전투기 작업과 함께 설치된 미사일 모형의 작업 (사진제공: 서해근)


이: 특히나 전투기 형상의 작업의 규모를 봤을 때 꽤 큰 규모의 설치 작업인데요. 전반적인 설치 작업 과정이 궁금합니다.

서: 작업 과정이 매 번 똑같지는 않아요. 작업을 할 때마다 큰 틀 안에서 과정의 세부적인 사항들이 바뀌는 것 같아요.

 큰 틀을 중심적으로 말씀드리자면, 우선 형상화할 대상을 컴퓨터를 사용하거나, 직접 종이 모형을 만들어 전개도를 종이 위에 그려요. 그리고 종이 위에 그려진 전개도에 컬러링(Coloring) 작업을 해요. 컬러링 작업에서는 드로잉을 하기도 하고, 먹이나 연필로 까맣게 칠하기도 해요. 이러한 작업 다음에는 완성된 전개도를 오려냅니다. 오려 내고 나서 전개도의 각 면들을 붙이는 작업을 거치면 작품의 형태가 완성이 됩니다. 마지막으로 작품(전투기)을 띄우기 위해서 전시 공간의 벽면 혹은 천장과 줄을 연결하면 전체 작업이 마무리됩니다.

이: 작업 과정에 관해 설명해주신 내용을 살펴보면 ‘종이’를 작업의 주재료로 사용하시고 계시는데요.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종이’를 작업의 주된 재료로 사용하시는 이유가 있을까요?

서: 처음에는 재료의 비용 측면을 고려해서 ‘연필, 지우개, 종이’와 같이 최소한의 재료를 이용해서 작업을 했었어요. 그런데 종이라는 재료를 사용하다 보니 다루기 굉장히 편한 재료라는 걸 알게 되었어요. 종이를 오려서 또 다른 형상을 만들 수도 있었고, 종이 위에 그림을 그려 넣어 미적인 측면을 부각할 수 있는 등. 재료에 2차, 3차 변형을 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미적 표현의 가능성이 열려있는 재료라고 생각해요. 또한, 쇠와 목재와 같은 다른 재료보다 상대적으로 훨씬 가벼운 재료인 종이가 ‘껍질’이라는 작업의 개념을 표현하기에 훨씬 적절했어요.

종이 위에 전개도를 그리고 있는 서해근 작가 (사진제공: 서해근)

이: 작업을 시작하는 데에 있어서 혹은 진행하는 과정에서 어떠한 요소들이 영향을 주나요?

서: 주변 사람들과의 만남에서 영향을 많이 받아요. 스쳐 지나가는 말뿐만이 아니라 함께 나눈 대화도 작업에 영향을 주는 요소인 것 같아요. 그리고 개인적으로 어르신들께 그림을 가르쳐드리는 자원봉사를 하고 있는데 어르신 한 분이 ‘선생님, 그런데 왜 이런 작업들을 하세요?’라고 물으셨던 적이 있어요. 이러한 근원적인 질문들을 통해서 작업을 다시금 돌아보게 되고, 앞으로의 작업에 관한 고민이 더욱 깊어지는 것 같아요.

인터뷰 중인 서해근 작가의 모습 (copyright © 2016 by SOYOUNG LISA YI)


이: 사회 속에서 발생하는 문제들에 관한 의문점을 시각적으로 표현하시는 작업을 해오시고 계시는데, 작업을 진행하는 과정 속에서 사회 속에서 예술과 예술가의 역할에 관해서도 많이 고민하실 것 같습니다. 작가님이 생각하시는 사회 속에서의 예술가의 역할에 대해서 말씀해주시자면?

 

서: 제 작업의 내용이 사회와 사회 속의 문제들과 밀접한 건 사실입니다. 그렇지만 이러한 작업들을 통해서 사회 속의 문제들에 관한 해답을 제시하는 것은 아닙니다. 해답을 제시하기보다는 사회 구성원들이 현상과 문제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하나의 연결선을 놓는 역할을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처럼 사회 안에서 예술가는 작업을 통해서 사회 구성원과 사회 현상을 이어주고 이와 동시에 현상에 관한 질문을 던지는 역할을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작가님이 생각하시는 사회 안에서의 예술가의 역할에 십분 공감합니다. 마지막으로 짧게나마 지내시면서 봐오신 베를린이라는 곳은 어떤 곳이었는지? 그리고 앞으로의 계획은 어떻게 되시는지 궁금합니다. 

서: 독일의 베를린과 한국의 서울은 전쟁을 겪으면서 파괴되고 새롭게 복구된 도시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는데요. 서울과 비교했을 때, 베를린은 전쟁에 의해서 파괴된 것들이 새롭게 지어진 것이 아니라 현재까지도 천천히 복구 중인 도시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리고 이러한 배경 안에서 다양한 문화들이 조화롭게 공존하며 함께 어울리는 모습들이 굉장히 인상 깊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의 계획에 관해서 말씀드리자면, 우선 저는 베를린에서의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마치고 한국에서 레지던시 결과전을 가질 예정이고요. 결과전 이후에 베를린에서의 좋은 에너지를 가지고 새 작업도 선보일 예정입니다.

서해근 작가 레지던시 결과전 포스터 (출처: 캔파운데이션(CAN Foundation) 페이스북)


이: 바쁘신 와중에도 친절히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서: 인터뷰를 오랜만에 하는 거라서 긴장을 했더니 주신 질문에 대한 답이 충분히 됐을지 모르겠네요. 아무튼 작업에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드리고 다음번에 좋은 기회에 또 만나 뵐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서해근 작가 작업 영상
https://youtu.be/l2029i-nil4?list=PL909234556D41F45F

*서해근 작가 홈페이지
http://seohaegeun.wixsite.com/installation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