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글] 82년생 김지영

20464647_1394663593951542_1526408078_n

늦은 새벽 시간까지 <82년생 김지영> 을 붙들고 읽었다. 주인공 김지영 씨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눈살이 찌푸려지기도, 화가 나기도, 눈물이 나기도 하면서 한편으로 이러한 감정을 유발하는 주체가 지난날의 나의 말과 행동일 수도 있다는 생각에 마음이 무거웠다. 부끄러움을 인정하고 부족한 스스로를 경계하기 위해서 그리고 세상의 모든 김지영 씨를 인식하고 지각하기 위해서 작가의 책을 옆에 두고 거울처럼 살펴볼 것이라는 확신이 든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