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06. 정여원 (Burg Giebichenstein Kunsthochschule Halle)

할레 미술대학교(Burg Giebichenstein Kunsthochschule Halle)에서 공부 중인 정여원 작가 (사진제공: 정여원)   <독일 미대생 인터뷰를 기획하며>   짧은 기간을 두고 자주 바뀌는 한국의 입시제도. 특히나 학교 공부와 실기를 병행해야 하는 미술 계열 학생은 매번 달라지는 입시 방향을 쫓아가기 배로 바쁘다. 힘든 입시 과정을 무사히 통과하고 바라던 학교, 학과에 입학했다는 성취감도 잠시. 매 학기 버겁기만 한 학비와 재료비는 학생들이 창작활동과 […]

Read more "[인터뷰] 06. 정여원 (Burg Giebichenstein Kunsthochschule Halle)"

[인터뷰] 05. 윤혜진 (Hochschule für bildende Künste Hamburg)

함부르크 미술 대학교(HFBK Hamburg)에서 무대 미술(Bühnenraum)을 졸업한 윤혜진 작가 (사진 제공: 윤혜진 작가)   <독일 미대생 인터뷰를 기획하며>  짧은 기간을 두고 자주 바뀌는 한국의 입시제도. 특히나 학교 공부와 실기를 병행해야 하는 미술 계열 학생은 매번 달라지는 입시 방향을 쫓아가기 배로 바쁘다. 힘든 입시 과정을 무사히 통과하고 바라던 학교, 학과에 입학했다는 성취감도 잠시. 매 학기 버겁기만 한 학비와 재료비는 […]

Read more "[인터뷰] 05. 윤혜진 (Hochschule für bildende Künste Hamburg)"

[인터뷰] 04. 최기완 (Weißensee Kunsthochschule Berlin)

바이센제 미술 대학교(Weißensee Kunsthochschule Berlin)에서 공부 중인 최기완 작가 (사진제공: 최기완)   <독일 미대생 인터뷰를 기획하며> 짧은 기간을 두고 자주 바뀌는 한국의 입시제도. 특히나 학교 공부와 실기를 병행해야 하는 미술 계열 학생은 매번 달라지는 입시 방향을 쫓아가기 배로 바쁘다. 힘든 입시 과정을 무사히 통과하고 바라던 학교, 학과에 입학했다는 성취감도 잠시. 매 학기 버겁기만 한 학비와 […]

Read more "[인터뷰] 04. 최기완 (Weißensee Kunsthochschule Berlin)"

[인터뷰] 03. 김유진(HBK Braunschweig/ Film und Video art)

브라운슈바이크 미술 대학교(HBK Braunschweig)에서 공부중인 김유진 작가 (사진 제공: 김유진)   <독일 미대생 인터뷰를 기획하며>  짧은 기간을 두고 자주 바뀌는 한국의 입시제도. 특히나 학교 공부와 실기를 병행해야 하는 미술 계열 학생은 매번 달라지는 입시 방향을 쫓아가기 배로 바쁘다. 힘든 입시 과정을 무사히 통과하고 바라던 학교, 학과에 입학했다는 성취감도 잠시. 매 학기 버겁기만 한 학비와 재료비는 학생들이 창작활동과 배움에 […]

Read more "[인터뷰] 03. 김유진(HBK Braunschweig/ Film und Video art)"

[인터뷰] 02. 하진란(Universität der Künste Berlin/ Bildende Kunst)

베를린 예술 대학교(Universität der Künste Berlin)에서 공부 중인 하진란 작가 (사진 제공: 하진란)   <독일 미대생 인터뷰를 기획하며> 짧은 기간을 두고 자주 바뀌는 한국의 입시제도. 특히나 학교 공부와 실기를 병행해야 하는 미술 계열 학생은 매번 달라지는 입시 방향을 쫓아가기 배로 바쁘다. 힘든 입시 과정을 무사히 통과하고 바라던 학교, 학과에 입학했다는 성취감도 잠시. 매 학기 버겁기만 한 학비와 재료비는 […]

Read more "[인터뷰] 02. 하진란(Universität der Künste Berlin/ Bildende Kunst)"

[인터뷰] 01. 김유정(Universität der Künste Berlin/Mode Design)

베를린 예술 대학교에 재학 중인 김유정씨(Fotograf: Jiuk Kim)   <독일 미대생 인터뷰를 기획하며> 짧은 기간을 두고 자주 바뀌는 한국의 입시제도. 특히나 학교 공부와 실기를 병행해야 하는 미술 계열 학생은 매번 달라지는 입시 방향을 쫓아가기 배로 바쁘다. 힘든 입시 과정을 무사히 통과하고 바라던 학교, 학과에 입학했다는 성취감도 잠시. 매 학기 버겁기만 한 학비와 재료비는 학생들이 창작활동과 […]

Read more "[인터뷰] 01. 김유정(Universität der Künste Berlin/Mode Desig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