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인터뷰] 현실 속 종교의 모습

<14 Appels>의 감독 미디 지(Midi Z) (사진: 이정훈)   <14 Apples> 영화감독 미디 지(Midi Z) Q. 프레스 스크리닝으로 작업을 봤을 때, 현장에서 분위기가 좋았다.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서 작업을 상영한 소감이 어떤지 궁금하다. A. 행복하다. 하지만 필름메이커로서 작업을 마치고나서 다음 작업 구상에 온전히 시간을 집중해야하다보니 처음에 베를린날레에 작업이 초대 됐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잠시 행복했다가 금방 다음 […]

Read more "[현장 인터뷰] 현실 속 종교의 모습"

[현장 인터뷰] 스크린에 담은 현실과 사회

<Inland Sea>의 감독 카즈히로 소다(Kazuhiro Soda) (사진: 이정훈)   <Minatomachi(Inland Sea)> 다큐멘터리 영화감독 카즈히로 소다(Kazuhiro Soda) Q. 10일 동안 진행 될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서 작업을 보여주게 됐다. 영화감독으로서 많이 설렐 것 같다. A. 사실 베를린 국제 영화제는 내 영화 커리어에서 매우 중요하다. 인연도 있다. 첫 영화 <캠페인>을 만들고서 수 많은 영화제에 지원했지만, 줄줄이 거절당했었다. 내 […]

Read more "[현장 인터뷰] 스크린에 담은 현실과 사회"

[현장 인터뷰] 거짓과 진실 사이의 애도와 용서

<살아남은 아이(Last Child)>의 신동석 감독(왼) 그리고 성유빈 배우(오) (사진: 이정훈)   <살아남은 아이(Last Child)> -영화감독 신동석 그리고 배우 성유빈 Q. 처음으로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 발걸음 하셨습니다. 우선 그 소감이 어떠신지 궁금한데요.   신동석 감독(이하 신): 첫 장편 영화인데다가 해외 영화제는 처음 초대돼서 오게 된 거라 사실 긴장도 많이 하고, 와서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을 많이 했어요. 막상 […]

Read more "[현장 인터뷰] 거짓과 진실 사이의 애도와 용서"

[현장 인터뷰] 죽음과 삶의 순간

<Die Tomorrow>의 감독 나와폴 탐롱라타나릿(Nawapol Thamrongrattanarit)   <Die Tomorrow> –영화감독 나와폴 탐롱라타나릿(Nawapol Thamrongrattanarit) Q. 68회 베를린 국제 영화제의 포럼 섹션에 작품을 선보였다. 어떤 기분인가?  A.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 작품이 선정되어 보여 줄 기회를 잡는 게 쉽지 않은데, 작업을 보여 줄 수 있어서 우선 매우 기쁘다. 사실 10년 전에 베를린 국제 영화제의 <Berlin Talents>에 참여한 적이 […]

Read more "[현장 인터뷰] 죽음과 삶의 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