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훈

베를린과 서울을 기반으로 미술 저널리스트로 활동 중이다. DNA Berlin 어시스턴트 큐레이터를 역임했고, 이후 작가-관객 상호작용을 위한 실천 프로그램인 KUNST TALK를 기획·운영했다. 국내·외 매체에 미술/공연/디자인/영화/라이프 스타일 관련 글을 기고한다.

 

Jeonghun Lee is art journalist based in Berlin/Seoul. He has formerly worked as Assistant Curator at Die Neue Aktionsgalerie(DNA Berlin) and has organized a practical program KUNST TALK. He mainly writes about visual/performing arts, design, film and lifestyle. All contributions are published regularly on various online platform and print publication.

ljhic313@zedat.fu-berlin.de / eliaslee313@icloud.com


[Press]

 

광고